홍보마당

보도자료

Home 홍보마당 보도자료

언론속의 대한전선입니다.

제목 대한전선, 전력기기 중동 생산법인 '사우디대한' 본격 가동 작성일 2019.08.28
첨부파일

대한전선, 전력기기 중동 생산법인 '사우디대한' 본격 가동

 

- 사우디 에너지부 차관, 아람코, 전력청 등 에너지 및 전력 기관 100여 명 모여 기념
- 사우디전력청에서 HV 전력기기 PQ 획득, 향후 GCC 및 아프리카와 유럽에도 수출
- 대한전선, 사우디 전력망의 주요 공급자로서 지속 협력해 상호 발전 도모 할 것


사우디 및 GCC 최초의 HV급 전력기기 생산법인 ‘사우디대한’이 사업 본격화를 알렸다.
대한전선(대표집행임원 나형균)은 ‘사우디대한(Saudi Taihan)’이 현지 시각으로 8월 27일 오전,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에서 공장 개장 및 본격 가동을 기념하는 행사를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행사에는 사우디 정부의 에너지·산업·광물자원부(MEIM) 차관인 압둘라지즈 알-압둘카림(Abdulaziz Al-Abdulkarim)과 사우디 국영 석유기업 아람코(Aramco), 전력청(SEC) 및 내셔널그리드(National-Grid), 전력 공사업체들과 GCC 국가의 주요 거래처 등 사우디와 중동 지역의 에너지 관련 기관 및 기업 인사 100여 명이 대거 참석했다. 조병욱 주(駐) 사우디아라비아 한국 대사와 윤여봉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리야드 무역관장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대한전선에서는 나형균 사장을 비롯, 중동 지역 담당자 등이 참석했으며, 합작 파트너사인 모하메드 알-오자이미 그룹(Mohammed Al-Ojaimi Group) 회장단과 사우디대한 김승일 법인장이 자리했다. 행사는 기념사 및 축사, 법인 설립 경과 보고 및 공장 투어 순으로 진행됐다.

 

사우디의 에너지 사업 전반을 주관하는 에너지·산업·광물자원부 알-압둘카림 차관은 축사를 통해 “사우디대한은 사우디아라비아의 비전2030에 모범적인 모델로서 사우디 전력 산업의 발전과 선진화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아울러, “앞으로도 사우디의 에너지 관련 기관들과 대한전선이 좀 더 긴밀하고 호혜적인 관계를 통해 발전을 도모해 나가길 바란다”며 “필요한 정책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대한전선 나형균 사장은 사우디대한의 추진 경과 및 향후 비전에 대해 설명하며, “사우디대한은 사우디전력청에 HV급 전력기기를 납품할 수 있는 유일한 현지 업체로서, 전량 수입에 의존해 오던 사우디 전력기기 시장에 기술 및 가격 경쟁력이 높은 제품을 공급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하고, “사우디를 시작으로 GCC 국가 및 아프리카와 유럽 시장에 전력기기를 수출할 수 있는 글로벌 생산 기지로 확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대한전선은 사우디 전력망 시장의 주요 공급자로서 전력 분야의 다양한 협업을 통해 사우디가 지향하는 비전 2030에 기여하고 상호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우디대한은 사우디 및 GCC 국가 최초의 HV(고압, High Voltage)급 전력기기 생산 법인으로, 2017년 2월 대한전선과 알-오자이미 그룹이 공동투자하여 설립했다. 이후 리야드에 공장을 건립, 생산설비를 확충하고 품질 인증을 획득하는 등 안정적인 공급을 위한 준비를 진행해 왔다. 올해 5월에는 사우디전력청(SEC)으로부터 HV급 케이블 접속재에 대한 PQ(Pre-Qualification)를 획득하며 공급자로서 정식 등록했다.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대한전선, ‘기회의 땅’ 베트남에서 초고압케이블 선보인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