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마당

보도자료

Home 홍보마당 보도자료

언론속의 대한전선입니다.

제목 대한전선, 미국에서 410억원 초고압 프로젝트 수주 작성일 2019.09.26
첨부파일

 

대한전선, 미국에서 410억원 초고압 프로젝트 수주

 

- 8월까지 총 1,700억원 수주, 미국 진출 이후 최대 실적
- 영업력 확대 및 제품 다각화를 통한 미국 시장에서의 성장 동력 확보
- 미국 동서부에서 고른 성과, 다양한 전압의 전력선 수주하는 쾌거 거둬


대한전선이 미국 케이블 시장에서 지속적으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대한전선(대표집행임원 나형균)은 미국 동부의 버지니아 지역 전력회사로부터 230kV 초고압 전력망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지난 26일 밝혔다. 약 410억 원 규모로, 버니지아 지역의 지중 전력망을 확충하는 프로젝트다. 이는 2017년에 미국 동부에 지사를 설립한 이후 수주한 프로젝트 중 최대 규모다.


이번 수주를 포함해 대한전선은 미국에서 올해 8월 말 누계 기준, 총 1,700억 원의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지난 해 같은 기간 수주 실적 대비 3배에 달하는 성과로, 2000년 미국에 진출한 이래 최대 실적이다.


대한전선은 이러한 성장의 배경으로, 영업력 확대 및 제품 다각화를 꼽았다. 2017년에 동부 지사를 신설하면서 서부 지역에 집중하던 영업력을 미국 전 지역으로 확대해 현지 밀착 영업이 가능토록 했으며, 지난해부터는 기존 초고압 지중선 중심에서 초고압 가공선 및 중저압 제품까지 품목을 확대해 다각화한 것이다.


실제로 대한전선은 8월까지 뉴욕과 플로리다 등 동부에서 700억 원대, 샌프란시스코, LA 등 서부에서 1,000억 원대의 수주를 달성하며 동·서부에서 고른 성과를 냈으며, 중저압 케이블부터 69kV, 138kV, 230kV까지 다양한 전압의 전력선을 수주하는 쾌거를 거뒀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미국이 보호무역을 강화하는 등 수주가 어려운 상황임에도 사상 최대 수주 실적을 기록할 수 있었던 것은, 대한전선이 미국 시장에서 차별화된 솔루션과 기술력을 선보여왔고 인정받았기 때문”이라고 말하며, “하반기에도 대규모 프로젝트 수주가 예상되고 있어, 대한전선의 미국 내에서의 시장 장악력은 더욱 확고해 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전글 대한전선, 미국에서 또 수주! 총 1,000억 원대 규모
다음글 대한전선, 전력기기 중동 생산법인 '사우디대한' 본격 가동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