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마당

보도자료

Home 홍보마당 보도자료

언론속의 대한전선입니다.

제목 대한전선, 미국 배전용 케이블 시장도 잡았다 작성일 2018.10.19 조회수 550
첨부파일

대한전선, 미국 배전용 케이블 시장도 잡았다!

 

-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총 2,200만불 규모 배전용 케이블 프로젝트 수주
- 500kV 등 초고압에 이어 배전용 프로젝트도 수주하며 제품 다각화 쾌거

 

대한전선이 미국의 초고압뿐 아니라 배전용 케이블 시장에서도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대한전선(대표집행임원 최진용)은 미국 캘리포니아州에서 배전용 케이블 공급 프로젝트를 2건 연이어 수주했다고 19일 밝혔다. 두 프로젝트 모두 캘리포니아 지역 내의 노후한 전력망을 보수하고 교체하기 위해 배전용 케이블을 납품하는 건이다.


수주 금액은 각각 1,800만불, 400만불로, 배전용 케이블 프로젝트로서는 상당히 큰 규모다. 후속 공사도 예상되고 있어, 지속적으로 수주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배전(配電) 케이블은 전력을 분배하여 사용처에 공급하기 위한 용도의 케이블로, 전력을 발전소에서 변전소까지 보내는 송전(送電) 케이블과는 구분된다. 중·저압(MV/LV)의 케이블이 주로 사용되기 때문에, 현지 업체와의 가격 및 기술 경쟁이 치열해 해외 시장에서 수주가 쉽지 않은 제품으로 인식되어 왔다.


대한전선은 미국 시장에서 다수의 초고압 케이블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쌓아온 성과와 신뢰가 이번 수주의 바탕이 되었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대한전선은 올해 초 선지아 500kV 초고압 프로젝트를 수주한 데 이어, 샌디애고와 동부 플로리다에서 각각 230kV 프로젝트를, 뉴욕에서 138kV 프로젝트를 수주하는 등 북미 초고압 케이블 시장에서 지속적인 성과를 보여왔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미국 시장에서 막강한 경쟁력을 보여온 초고압 케이블에 이어 배전용의 케이블까지 수주함으로써 제품을 다각화하고 시장 장악력을 높이게 되었다”고 설명하며, “향후에는 베트남 생산 법인인 ‘대한비나’를 통해 가격 경쟁력을 더욱 높여 북미 배전용 케이블 시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전글 대한전선 임직원, 안양지역 복지관에 ‘사랑의 책’ 나눔
다음글 대한전선, 호주에서 4,000만 달러 규모 턴키 공사 수주 성공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