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마당

보도자료

Home 홍보마당 보도자료

언론속의 대한전선입니다.

제목 대한전선, 지속성장 위해 2025년 중장기 로드맵 그렸다 작성일 2018.09.27 조회수 162
첨부파일

대한전선, 지속성장 위해 2025년 중장기 로드맵 그렸다


- IMM PE 피인수 3주년을 맞아, 전 직원이 함께 ‘중장기 경영 계획 V2025’ 공유
- 전략제품 확대, 신성장동력 확보, 글로벌 현지화를 핵심 전략으로 지속 성장 가속화
- 최진용 사장 “창립 70주년 맞는 2025년이 대한전선 고속 성장의 변곡점 될 것”   

 

대한전선이 중장기 경영 계획을 수립하고 지속 성장을 위해 본격 시동을 걸었다.


대한전선(대표집행임원 최진용)은 IMM PE 피인수 3주년을 맞아, ‘중장기 경영 계획 V2025(Vision 2025)’를 수립했다고 27일 밝혔다. 올해로 창립 63주년을 맞은 대한전선이 100년 기업으로 지속 성장해 나가기 위해, 2025년까지의 중장기 경영 목표 및 실행 방안이 담긴 로드맵을 세운 것이다.


V2025는 최진용 사장의 진두지휘 아래 지난 6월부터 약 4개월간의 수립 및 검토 과정을 거쳐 완성되었으며, 9월 21일에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공표되었다. 행사는 경기도 안양에 위치한 대한전선 본사에서 IMM PE 및 대한전선 노조와 임직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으며, 당진공장과 국내?외 현장, 지사, 법인의 근무자들을 위해 온라인으로 실시간 중계되었다.
이날 임직원에게 직접 설명에 나선 최진용 사장은 “각국의 보호 무역이 강화되고 해외 현지 업체의 기술력이 높아져 경쟁이 가속화되는 현 시점에서, 기술 경쟁력 강화와 현지화 전략은 필수 불가결한 요소”라고 V2025의 방향에 대해 말하며, 중장기 핵심 전략으로 “전략제품 확대, 신성장동력 확보, 글로벌 현지화”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그 구체적 실행방안으로, 송전급 해저케이블과 HVDC, 친환경 케이블 등 초고압 분야에 대한 R&D와 설비 투자를 확대해 기술경쟁력을 높이고 사업화 하기로 했다. 5G에 발맞춰 수요가 많은 광통신 제품과 산업용 특수선을 전략 제품으로 정하고, 개발 및 투자를 통해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한다는 계획도 담았다. 남북관계가 개선됨에 따라 북한의 전력망, 통신망 등 인프라 확충에 대한 수요가 커질 것으로 전망하고, 이에 대한 사업 기회 또한 모색한다. 


글로벌 현지화에 대한 전략도 한층 강화했다. 베트남 생산법인인 ‘대한비나’에 기술 지원과 설비 투자를 진행해 당진공장에 이은 제2의 생산 기지로 키우고, ‘사우디대한’과 남아공 ‘M-TEC’에도 기술을 대거 지원해 경쟁력을 높인다. 또한 새로운 법인과 지사를 추가 설립해 유럽과 미주, 중동 등의 주요 지역을 광역화하여 관리 운영할 수 있는 방안도 수립했다.


최진용 사장은 “2025년은 창립 70주년을 맞는 역사적인 해이자 IMM PE에 인수되어 재도약을 시작한 지 10주년이 되는 해로, 대한전선이 100년 기업으로 나아갈 수 있는 고속 성장의 변곡점이 될 것”이라고 말하며, “다각적인 검토와 검증을 통해 적재적소에 과감하게 투자함으로써, 중장기적으로 최대의 성과를 내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아울러, “목표는 누구나 세울 수 있지만, 모두가 성취할 수 없다”고 말하며 “대한전선인 모두가 함께 성취해 나가자”고 직원들을 독려했다.


대한전선은 2015년 9월에 IMM PE에 인수된 이후, 2014년에 156억원이었던 영업이익을 2017년에 547억으로 3배 넘게 끌어올렸다. 2018년에도 큰 폭의 개선이 전망된다. 아울러, 비영업 자산과 부실 계열사를 정리해 주력사업인 전선사업에 핵심 역량을 집중 할 수 있는 경영환경을 조성했다.

이전글 대한전선, 호주에서 4,000만 달러 규모 턴키 공사 수주 성공
다음글 대한전선, 서남해 해상풍력 본 사업까지 맡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