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마당

보도자료

Home 홍보마당 보도자료

언론속의 대한전선입니다.

제목 대한전선, 난연케이블의 업그레이드 ‘TFR-CV-WB 플렉시온’ 출시 작성일 2018.02.20 조회수 3264
첨부파일

 

대한전선, 난연케이블의 업그레이드 ‘TFR-CV-WB 플렉시온’ 출시

 

- 차수성과 유연성을 크게 개선해 케이블의 장기적 안정성과 시공 편의성 확보
- 유연성 확보, 탄성 최소화해 시공시 작업 인력과 시간 줄여 비용 절감 효과 기대


대한전선(대표집행임원 최진용)이 기존의 트레이용 난연케이블(TFR-CV)의 안정성과 시공성을 대폭 개선한, 트레이용 난연차수케이블(TFR-CV-WB) ‘플렉시온(Flexion)’을 본격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트레이용 난연케이블(TFR-CV)은 건물 내에 전력을 공급하는 용도로 널리 사용되어 온 케이블로, 난연성 폴리염화비닐(FR-PVC)로 피복해 케이블로 인해 불이 확산되지 않아 화재에 안전한 것이 특징이다. 대한전선은 2005년부터 트레이용 난연케이블(TFR-CV)을 개발해 시장에 공급해 왔다.

 

대한전선이 새롭게 출시하는 ‘플렉시온’은 기존의 트레이용 난연케이블의 성능은 그대로 살리면서 기능을 업그레이드한 제품이다. 먼저 피복제인 난연성 폴리염화비닐(FR-PVC)의 차수 성능을 개선해 케이블 고장의 가장 큰 원인이 되는 수분 침투를 차단하고 장기적인 안정성을 확보했다. 여기에 유연성을 기존 케이블 대비 2배 이상 높여 쉽게 구부릴 수 있도록 하고, 탄성을 최소화해 원하는 모양으로 구부린 후 형태를 유지할 수 있게 함으로써 시공 시 용이하게 했다.


유연성과 탄성을 개선한 것은 국내 시장에 출시되고 있는 기존의 트레이용 난연차수케이블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대한전선의 독자적인 기술로, 시공이 매우 편리해져 작업 시간과 투입 인력을 줄여 전기 공사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브랜드명인 ‘플렉시온’은 이러한 제품의 특성을 적극 반영한 것이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고객이 요구하는 특성을 고려하여,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연구 개발을 지속하고 있다”고 말하며, “초고압케이블뿐 아니라 중저압케이블 분야에서도 차별화된 제품 개발과 기능 개선을 통해 지속적으로 시장 경쟁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대한전선은 지난 7일, 30여 곳의 고객사 및 대리점이 참석한 가운데 ‘플렉시온’의 발표회를 갖고 제품을 공개한 바 있다.

 

이전글 대한전선 기술훈련센터, 100번째 교육 맞아 열기 후끈
다음글 대한전선, 종속회사의 골프장 양도로 우발채무 털어내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