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마당

보도자료

Home 홍보마당 보도자료

언론속의 대한전선입니다.

제목 대한전선 1분기 영업익 82억원으로 흑자전환, 코로나19에도 성과 작성일 2020.04.22
첨부파일

대한전선 1분기 영업익 82억원으로 흑자전환, 코로나19에도 성과 


- 매출 3,630억, 영업이익 82억으로 1분기 기준 6년 만에 최대 실적 달성

- 2019년 하반기에 수주한 미국, 쿠웨이트의 대규모 프로젝트 실현 효과

- 기 확보한 수주 물량 및 신규 수주 물량으로 지속적인 실적 개선 추진


대한전선(대표집행임원 나형균)은 22일 공시를 통해 2020년도 1분기 경영 실적을 발표했다. 코로나19 상황임에도 매출과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대한전선은 별도재무제표 기준 2020년 1분기 매출 3,630억 원, 영업이익 82억 원으로 잠정 실적을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3,139억 원에서 15% 이상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4억 원 손실에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이는 1분기 기준으로는 2014년 이후 6년 만에 최대 실적으로, 전선업에서 전통적으로 1분기가 비수기인 점을 감안하면 괄목할 만한 성과로 평가된다. 지난해 하반기에 미국, 쿠웨이트 등에서 수주한 대형 프로젝트의 매출 및 이익 실현이 실적 견인에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고수익 프로젝트들이 원활하게 진행됨에 따라 지난해 영업이익의 30% 이상을 1분기에 달성할 정도로 실적이 상당히 개선되었다”고 밝히며, “호주, 미국 등에서 기 확보한 수주 물량과 신규 프로젝트 수주를 통해 지속적으로 실적을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지난해에 수주한 1,300억 원 규모의 호주 프로젝트를 포함해 미국, 쿠웨이트 프로젝트 등은 2분기 이후에도 계속 진행될 예정이다. 올해 들어서도 덴마크, 대만, 미국 등에서 신규 수주를 추가하며 물량 확보를 지속하고 있다.  

이전글 대한전선, 초고압 케이블 해외 프로젝트 수주 순항 중
다음글 대한전선, 덴마크 진출! 8년간 HV급 케이블 공급한다
목록